닫기

#자연

영덕 팔각산

영덕 터미널에서 안동방면 34번 국도를 따라 약 8km정도 가면(신양리), 청송방면으로 가는 (좌회전)914번 지방도가 있다. 이 도로를 따라 14km쯤 가면 우측편에 팔각산이 있다. 여덟개의 모가 난 바위봉우리가 연이어 있는 팔각산은 봉이 8개 솟았다는 뜻에서 유래된 산 이름이라고 한다. 흔히 옥계팔봉이라고 부르는 이 팔각산은 독립된 암봉으로서 그렇게 높지 않으면서도 각종 기암괴석들로 이루어진 산세와 주위의 경관이 여간 아닌 명산이다. 광해군 원년(1609년)에 이곳에 숨어 들었던 손성을이란 선비는 옥계리 마을 주변에 흩어져 있는 계곡미에 반해 침수정을 짓고 팔각산에서 일생을 마쳤다고 전한다. 그가 경치가 아름다운 곳을 골라 이름 붙여 놓은 곳이 무려 38경, 이 팔각산 38경이 많은 사람들을 불러들여 나무 그늘과 계곡에는 원색의 천막들이 줄지어 들어서 있다. 이름있는 경치로는 침수정 앞 병풍모양으로 깍아 놓은 듯 한 바위가 병풍바위요, 왼쪽의 향로처럼 생긴 것은 향로봉이다. 촛대와 흡사한 촛대바위가 있고 계곡 가운데 꽃봉우리 모양으로 앉은 것이 진주암이다. 개척된 등산로는 4.5km 정도로 등산코스로는 알맞은 곳이며 등산로의 위험지대는 로프와 철제난간 등이 설치되어 있으며 단조롭지 않아 평일에도 찾아드는 등산객이 많지만 주말이면 수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특히 이 산 앞에 있는 옥계계곡과 기암괴석, 그리고 흐르는 맑은 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산행의 땀방울을 시원하게 씻어준다. 포항에서 팔각산까지는 71km로 교통은 접근이 쉬운편이며 포항에서 영덕까지는 50분 소요되는 직행버스가 5분간격으로 운행되고 있으며,영덕에서 팔각산까지는 30분 정도 소요되며 시내버스가 1시간 30분마다 운행되고 있다.

마지막 수정일 2023-12-06 12:55:01
영덕 팔각산
영덕 팔각산
영덕 팔각산

탐방기

숲과 자연, 그리고 하늘이 조화를 이루는 산, 팔각산

 

 

이야, 여기가 정말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인 곳이구만!”

팔각산 정상에서 숲과 계곡을 내려다보던 소설가 길남 씨가 감탄을 금치 못한다.

 

영덕군 달산면 옥계리의 팔각산옥계계곡의 지류로서 높이는 628M로 그렇게 높지는 않지만, 산세가 험하고 기암괴석이 곳곳에 널려 있는 범상치 않은 산이다

익사이팅을 즐기는 등산객이라면 추천하는 산

하지만 계단과 로프가 잘 조성되어 초보자도 충분히 도전할만 하다

 

실제 팔각산 입구의 팔각산장 주차장에는 주말마다 관광버스가 즐비하고, 단체 등산객들이 쏟아지는 곳이기도 하다

산입구부터 옥계계곡의 절경이 펼쳐져 있기에 볼거리 하나만큼은 확실한 산이다

급경사와 기암괴석의 암벽이 많아서 로프와 철봉, 계단 등이 등산객을 위해 잘 조성돼 있다

산 중턱에는 200여 명이 앉아 놀 수 있을 만큼 넓고 편평한 푸른색 암반이 있다.

 

원래 있던 등산로 4.6KM2000년 새로 정비된 6.1KM의 등산로가 있다

8개의 봉우리는 영덕의 쪽빛 바다와 삼사해상공원, 주왕산 줄기, 옥계계곡의 절경을 차례로 내려다보는 재미가 있다.

 

백숙 등을 판매하는 팔각산장 옆 팔각산 주차장은 어지간한 운동장만한 크기이고, 바로 곁에는 물놀이에 적합한 계곡이 펼쳐진다

하지만 팔각산은 입구부터 죽음의 108계단이란 별칭의 철계단을 깔고 있다.

 
아이고, 시작부터 죽갔구나!”

 

108계단을 오르던 저질체력의 소설가 길남 씨가 죽는 소리를 한다

80계단쯤 오른 뒤에 뒤를 살펴보니 까마득하다

이 계단을 지나야만 1, 2봉을 지나고 마지막 8봉 팔각산 정상에 이를 수 있다

 

 

<108계단>

 

 

여기서 삼거리로 돌아오는 코스가 원래의 4.1KM코스. 3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한가지 재밌는건 딱 108계단만 올랐다가 내려가는 단체 등산객들이 수두룩하다는 점.

  

108계단을 정복하면 더욱 가파른 외길이 이어진다

무덤이 하나 나오고 그 왼쪽으로 산허리를 돌아가면 팔각산(1.9) 표석이 있는 곳에서 왼쪽 능선을 타고 올라야한다

10~15분 정도 가면 나오는 전망바위에서 1봉을 거쳐 8봉까지 암봉이 차례대로 펼쳐진다.

 

팔각산의 북쪽은 산성계곡 일대로서 250ha 면적의 삼림욕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운동시설과 삼림욕 의자, 야외탁자, 평상 등 편의시설과 음수대, 간이화장실, 안내소, 종합안내소가 설치되어 있다.

매년 수십만 명이 찾는다는 팔각산과 옥계계곡 일원은 영덕군민들이 영덕의 숨은 보석이라 자랑하는 명소이다.

 

숨은 보석이라. 영덕에는 바다만 있는게 아니란 말이지.”

계절 상관없이 수십만 명이 찾아도 아직까지 맑음과 청정함을 간직한 팔각산과 옥계계곡

소설가 길남 씨는 이 글을 쓰고 있는 와중에도 팔각산의 그 맑은 공기를 떠올리며 눈을 감아보는 것이다.

 

 

 

 

업체정보

  • 운영시간

    -

  • 휴무일

    -

  • 비고

    입산통제(등산로 포함) 안내
    1. 입산통제구역 : 영덕군 달산면 옥계리 산1번지 외 80필지
    2. 입산통제면적 : 863ha(전체산림 59,642ha의 1.4%)
    3. 입산통제구역 및 폐쇄 등산로 내역

여덟개의 모가 난 바위봉우리가 연이어 있는 팔각산은 봉이 8개 솟았다는 뜻에서 유래된 산 이름이라고 한다. 흔히 옥계팔봉이라고 부르는 이 팔각산은 독립된 암봉으로서 그렇게 높지 않으면서도 각종 기암괴석들로 이루어진 산세와 주위의 경관이 여간 아닌 명산이다. 여덟개의 모가 난 바위봉우리가 연이어 있는 팔각산은 봉이 8개 솟았다는 뜻에서 유래된 산 이름이라고 한다. 흔히 옥계팔봉이라고 부르는 이 팔각산은 독립된 암봉으로서 그렇게 높지 않으면서도 각종 기암괴석들로 이루어진 산세와 주위의 경관이 여간 아닌 명산이다.

지도

place주소:36449  경북 영덕군 달산면 주응길 35  

주변정보

  • 영덕 팔각산

    침수정

    옥계계곡 입구쪽에 위치한 침수정은 정면2칸, 측면2칸의 정사각형 정자로 뒤쪽 2칸은 온돌방, 앞쪽 2칸은 마루로 이루어진 소담하면서도 기품있는 정자입니다.

    2023-12-12 11:25:34
  • 영덕 팔각산

    옥계계곡

    산속 깊은 곳의 보석 같은 아름다운 계곡 경치로 가족들과 함께 힐링하며 즐길 수 있는 장소입니다.

    2023-12-06 12:47:34
  • 영덕 팔각산

    가마솥추어탕

    경상도 쪽 해변에선 고등어를 삶아 그 살을 추려낸 고등어 추어탕도 추어탕의 계열에 포함시키곤 한다. 색깔이 불그스름한 것이 맑은 시래기 쪽이 아니라 약간 전라도식의 느낌이다. 한 숟가락 떠서 입에 넣으니 반찬에서 느꼈던 슴슴하고 딱 맞는 간이 통일되게 느껴져 온다. 감자가 들어가서인지 전분을 탄 듯 걸쭉한 국물이 일품이다. 시래기와 고등어 살이 식감 좋게 씹히며 얼큰한 열기가 몸을 감싼다. '고등어 추어탕' 맛집인데, 주메뉴 외에 멸치젓갈, 김치, 콩잎절임, 양파장아찌, 멸치볶음, 계란찜, 야채샐러드, 촌두부 같은 반찬이 하나같이 간이 딱딱 맞아서 계속 손이 간다.

    2022-12-30 07:47:54
  • 영덕 팔각산

    팔각산장

    보통 토종닭이라 하면 쫄깃한 육질을 따지지, 부드러움은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 그런데 팔각산장의 토종닭백숙은 입에 착 감기면서 스르르 녹는 느낌이다. 조미료 맛이라고는 없는 담백한 국물 맛은 단연 일품. 옥계계곡과 맞닿아 있는 곳이라 여름에 찾으면 입 뿐만 아니라 눈또한 즐겁다.

    2022-12-29 20:57:07

REVIEW

목록